역사&문화 Mapo’s tour
이전페이지로
다음페이지로

중동

중동은 가운데 있는 마을이라 하여 '가운데 마을' 혹은 '간데말'이라 부르던 것을 한자로 고친 것이다. 중동은 '조동(趙洞)'이라고도 하는데, 한양 조씨가 오래 산 데서 유래됐다고 한다.

성산동

부근에 산이 성처럼 둘러 있다고 우리말로 '성메', '성미'로 부르던 것이 한자로 옮겨진 것이다. 뒷들, 무리울, 풀무골, 안굴, 새말 등을 합하여 성산동이라 하였다.

상암동

상암동
상암동은 마포구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는 동으로, 상암동이란 이름은 수상(上)리와 휴암(岩)리에서 각각 한 글자씩 따서 만들어졌다. 수상리(水上里) 일대는 물치, 물위치, 수색(水色), 수생리라고 하였는데, 수색동 앞 넓은 들 건너 마을을 뜻하며, 장마 때면 한강물이 이곳 앞까지 찼다고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휴암(携岩)은 부엉바윗골로, 이곳에 부엉이 모양의 바위가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옛 선조들은 나라의 정사가 잘 되는지 알려면 이 곳에 있는 난꽃들을 보면 알 수 있다고 하였으며, 택리지에서 말하는 좋은 풍수조건을 가진 땅이라고 소문이 났다.